철도공단, 소규모 공사현장까지 엄격한 품질관리
철도공단, 소규모 공사현장까지 엄격한 품질관리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8.10.1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례 중심의 현장 맞춤형 교육 ‘실질적 품질관리역량’ 강화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소규모 건설현장의 체계적인 품질관리를 위해 40여개 현장의 품질관리 담당자 70여명을 대상으로 11일 철도공단 시설장비사무소(충북 청주시 오송읍 소재)에서 직무역량 강화교육을 실시했다.

11일 철도공단 시설장비사무소(충북 청주시 오송읍 소재)에서 직무역량 강화교육 실시

소규모 건설현장에는 관계 법령이 정하는 공사규모별 건설기술자 배치기준에 따라 초·중급 품질관리자가 배치되고, 기술인력 수급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 협력사가 대부분이어서 대규모 건설 현장에 비해 품질관리 역량이 취약하다.

따라서, 이번 교육은 품질관리계획 수립, 주요자재 품질 검사·시험 등 핵심이행사항에 대한 주요법령 위반사례 중심으로 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게 구성됐으며, 소규모 현장 품질관리의 애로사항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교육을 수료한 품질관리자들은 현장의 최일선 작업자까지 전파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날 수집된 애로사항들은 적극 검토해 제도개선에 반영해 적용될 예정이다.

11일 철도공단 시설장비사무소(충북 청주시 오송읍 소재)에서 직무역량 강화교육 실시

철도공단 오세영 안전품질본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소규모 현장의 품질관리 역량이 한 단계 성장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규모 현장의 중·소 협력사에 교육 기회를 제공해 빈틈없는 품질관리로 안전한 철도시설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