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농협, 2월 “이달의 새농민상” 시상
충남농협, 2월 “이달의 새농민상” 시상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2.0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민병철(55)·신선옥(51)씨, 청양군 이근상(54)·유의순(52)씨 부부 선정

농협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조소행)는 농협중앙회가 선정·수여하는 「이달의 새농민상」 2월 수상자에 천안시 입장면 민병철(55)·신선옥(51)씨 부부와 청양군 정산면 이근상(54)·유의순(52)씨 부부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민병철 신선옥 부부

민병철·신선옥씨 부부는 26년의 영농경험을 바탕으로 신선농원을 운영하며 포도를 생산, 판매하여 매년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선도농업인이다.

민씨는 입장농협 포도공선출하회 회원으로 활동하며 우수농산물(GAP)인증과, 공동선별을 통한 규격화, 비가림 시설 추진, 농가소득 대체작물 준비 등 농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해 왔다.

이근상 유의순 부부

특히 결혼이민 여성농업인 1:1 맞춤형 농업교육 멘토로 활동하는 등 우수 농업인력 양성과 계획 영농을 통한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에 적절히 대응해 농업 경쟁력을 확보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근상·유의순씨 부부는 지난 1997년 청양군에 귀농해 중미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멜론, 방울토마토 등 시설하우스 공선 출하회를 조직하여 선진 농법을 현장에 보급하는 등 지역농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선도농업인이다.

특히, 멜론 공선출하회를 맡아 회원간 공동선별, 공동계산에 정착시켰으며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청양 멜론을 전국제일의 명품 멜론으로 육성하는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솔선수범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