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A중학교 여교사, 성희롱 발언 '시끌'
부여 A중학교 여교사, 성희롱 발언 '시끌'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05.14 17: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욕설과 폭행 성희롱 내용 진정 제기돼 교육 당국 조사 나서

충남 부여군 A중학교 여교사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진정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부여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중학교 여교사 B씨는 지난 3월부터 수업시간에 욕설과 함께 성희롱 발언을 하고 학생들을 폭행했다는 내용의 진정이 제기됐다.

이어 해당 학부모 등은 지난 12일 부여교육지원청과 학교에 학생들이 작성한 피해 진술서와 해당 교사 징계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서에 따르면 학생들은 “우리 학교에는 X같은 학부모와 X같은 선생밖에 없고, 학생들도 X같다”면서 “이 학교는 썩은 학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학생들끼리 팔씨름을 시키고, 한 학생의 손을 만지며 “이 XX는 XXX이 많이 쳐서 손이 유연하다”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아동 보호 전문기관에 신고하고, 학생들의 주장에 대해 사실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교사는 현재 병가 처리하고, 학생들과 분리 조치됐으며 수사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jj 2019-05-21 20:16:19
제가 중학생 때 3년동안 B교사님께 수업을 들었던 한 학생입니다. 선생님께서 학생들의 짖궂은 농담이나 장난을 웃으며 받아주시는 분이셨고, 아무 이유없이 학생들을 혼내시는 분이 아니셨고 성희롱을 하신 적도 없었고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시는 분도 아니셨습니다. 이번 사건 현장에 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여서 뭐라고 말씀드리지는 못 하겠지만 아직 진위여부가 아무 것도 나타나지 않은 상황에서 선생님만 나쁘다고 몰지 말아주세요. 분명 왜곡된 무언가가 있을 것이라고 믿고 선생님도 행동하신 데에는 마땅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학부형 2019-05-14 22:10:07
정확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듯
저렇게 얘기 했으면 반 학생들이 다 들었을 껀데
전 학생 모니터링을 해봐야할듯함

밥안의밥솥 2019-05-14 21:56:43
아니 교사면다야? 성희롱이나 해대고 이게 학생한테 할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