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빵집 여주인 칼에 찔려 사망, 가해 남성 자살
서천 빵집 여주인 칼에 찔려 사망, 가해 남성 자살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05.1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50대 여성 칼에 찔려 후송했지만 사망
가해 남성도 범행 직후 차량에 불 지르고 사망

충남 서천군 소재 한 빵집에서 15일 오후 50대 여성이 칼에 찔려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숨졌다.

또한 범행을 저지른 60대 남성은 이후 자신의 차량에서 휘발류를 뿌리고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 2명이 화상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60대 남성은 범행을 저지른 직후 자신의 차량에 휘발유를 뿌리고 숨진 채 발견됐다.
60대 남성은 범행을 저지른 직후 자신의 차량에 휘발유를 뿌리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경 서천읍 소재 한 베이커리에서 60대 남성이 50대 여성을 칼로 찌르고 도주했다.

60대 남성은 범행 장소에서 1~2Km 떨어진 인근에서 본인이 타고 다니던 차량에 휘발류 등을 뿌리고 자살했다.

이를 막기 위해 나선 경찰관 2명도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의 가족은 “빵집에 와서 행패를 부려 경찰에 신고하고 해당 남성이 구치소에 다녀와서 오늘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이날 사건과 관련해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