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상습 빈집털이 30대 남성 붙잡혀
부여군 상습 빈집털이 30대 남성 붙잡혀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06.11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부여 규암 일대서 범행...1200만원 상당 훔쳐

부여군 규암면 일대의 빈집을 골라 수차례 금품을 훔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여경찰서는 지난달 29일 2017년부터 3년간 총 9회에 걸쳐 규암면 일대 빈집에서 1,200만원 상당의 현금과 금품을 훔친 혐의로 A씨(32,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0일 규암면에서 접수된 절도피해신고 탐문 중, 목격자가 없고, 낮시간대 범행이 이뤄진 점 등이 2017년부터 벌어진 사건과 유사해 동일범의 소행으로 판단,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폐쇄회로 CCTV 분석 중, 범행장소와 다소 떨어진 마을회관 앞에서 거동이 수상한 젊은 남성을 발견, 인근 정류장을 집중 파악해 A씨의 이동경로를 확인했다.

이어 A씨가 대구에 거주하고 있다고 판단, 대구역 인근 번화가의 CCTV를 분석해 2일간의 잠복수사 끝에 모텔가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부여경찰서 관계자는 “체포당시 현금은 이미 사용, 금품 등은 사용하다 버리거나 되팔아 현금화시켜 소진했다"며, "새벽시간대 대중교통이용과 장시간 이동에 시간을 들인 점 등은 CCTV를 피하려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