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염홍철·권선택 前 대전시장 홀대론?
문재인 대통령, 염홍철·권선택 前 대전시장 홀대론?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9.08.13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 前 시장, 文 정부 두 차례 개각서 임명직 제외
권 前 시장 3·1절 이어 8·15 특사도 제외

문재인 정부가 염홍철·권선택 前 대전시장들에 대한 인사배제와 사면복권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전직 대전시장들을 너무 홀대한 것 아니냐는 불편한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좌측부터) 염홍철·권선택 전 대전시장
(좌측부터) 염홍철·권선택 전 대전시장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개각에서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으로 정세현 前 통일부장관을 임명, 지역정가에서 기대를 모았던 염홍철 前 대전시장이 고배를 마시게 됐다. 염 前 시장은 문 정부의 임명직 인사에서만 두 번째 탈락.

문 대통령과 경희대 동문인 염 前 시장은 지난 대선 당시 은행동 으능정이 거리 유세장에서 공식 지지선언을 했다. 이후 문재인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당선에 기여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이에 문 대통령 취임 후 한국적십자사 총재 자리를 내심 기대하고 있었지만 불발됐고 이번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자리도 또 다시 지명을 받지 못해 대전지역에선 상당한 충격을 받고 있다.

이 같은 홀대는 염 前 시장뿐만 아니라 권선택 前 시장도 마찬가지다. 권 前 시장은 지난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대전에선 처음으로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당시 문 후보는 이날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권 시장을 지켜주겠다"고 시민들 앞에서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지난 3·1절에 이어 8·15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대상에서도 정치인을 제외해 권 前 시장의 정치적 구금 상태를 외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러한 이유로 대전지역 민심은 거칠대로 거칠어 내년 총선에서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일부 지역 정치인들은 자기 정치만 할뿐 지역 정치 선배인 염 前 시장의 공직 제청이나 권 前 시장에 대한 탄원서 제출 및 청원활동에 소극적이면서 의리가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편 염 前 시장은 12일 둔산동 시청앞 S면옥에서 내년 총선에서 대덕구 출마를 준비중인 박영순 前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오찬을 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