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직 상실 확정
구본영 천안시장직 상실 확정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11.1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자금법 위반..당선무효형인 벌금 800만원, 추징금 2000만원 선고

구본영 천안시장이 시장직을 상실했다.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구 시장에게 당선무효형인 벌금 800만원 등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구본영 시장
구본영 시장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4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구 시장에게 벌금 800만원과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출직 공직자가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징역형이나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무효가 된다.

구 시장은 2014년 사업가 김씨로부터 2000만원을 받은 대가로 천안시 체육회 상임부회장에 임명하고 시 체육회 직원 채용 과정에서 특정인의 합격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대법원의 판단도 1-2심의 판결을 인정해 당선무효되면서 내년 4월 13일 국회의원 선거와 천안시장 선거도 동시에 치러질 것으로 보여 충남지역과 천안지역 총선 표심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