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라벨갈이’ 짝퉁 막는 ‘의류용 보안라벨 기술’ 공개
조폐공사, ‘라벨갈이’ 짝퉁 막는 ‘의류용 보안라벨 기술’ 공개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11.2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2019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서 … 중소기업에 기술공개로 동반성장 모색
‘가짜’가려내는 특수물질 적용 보안라벨 ‧ 지폐 만드는 면펄프로 만든 친환경 식품 포장재도 소개

“가짜 라벨을 단 섬유제품이라면 감지기를 갖다댈 경우 소리가 울리지 않아요. 특수보안물질을 섞어 만든 섬유로 라벨을 만들어 진품을 가려내고 이른바 ‘라벨갈이’를 방지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주최로 2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에서 조폐공사 기술연구원 위조방지연구팀 주성현 선임연구원은 라벨갈이를 막을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의 특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 사진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 사진

‘라벨갈이(라벨 바꿔치기)’는 해외에서 생산한 저가의 의류 등을 반입한 뒤 국내산 라벨을 붙여 판매하는 불법행위(원산지표시 위반)로, 적지 않은 국내 업체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화폐 제조과정에서 개발한 다양한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매년 중소기업에 공개하고 있다. ‘가짜’를 막을 수 있는 기술 공개를 통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국민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에 기술을 공개해 더불어 성장하자는 취지에서다.

올해로 여섯번째인 이날 설명회에선 조폐공사가 자체 개발한 신기술 7건과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 2건 등 9건의 신기술이 공개됐다.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 사진
‘2019년 위변조방지 보안기술 설명회’ 사진

소개된 기술은 ‘의류용 보안라벨’을 비롯 △정품임을 입증해주는 숨겨진 이미지를 스마트폰 등으로 찾아낼 수 있는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보이지 않는) 보안솔루션’ △개별 디지털 인쇄기기에서 바로 숨겨진 문양 등을 인쇄해 정품임을 입증할 수 있는 개별발급형 스마트씨(SmartSee) △4색(CMYK, 밝은 파랑, 밝은 자주, 옐로, 블랙) 원색인쇄로 숨겨진 문양을 구현할 수 있는 ‘4원색 스마트씨’ 등이다.

또 △스마트폰이나 자석을 대면 색이 바뀌는 ‘자석반응 색변환 기술’ △재난 상황에서 안전하게 정보를 전송할 수 있는 ‘긴급재난통신망 해킹방지 보안기술’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통합관리 솔루션’을 공개됐다.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 보안솔루션, 의류용 보안라벨, 친환경 포장재용 지류제품
스마트폰 연동 비가시 보안솔루션, 의류용 보안라벨, 친환경 포장재용 지류제품

이와 함께 지폐 제조에 사용되는 친환경 면섬유를 활용, 플라스틱이나 비닐 포장재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포장재용 지류제품’도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

조용만 사장은 “오늘 공개된 기술은 가짜 상품이나 브랜드로부터 국내 업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하는 한편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