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코로나19 ‘수제 면 마스크 3만 5천매’ 우선 배부
대전 동구, 코로나19 ‘수제 면 마스크 3만 5천매’ 우선 배부
  • 김남숙 기자
  • 승인 2020.04.0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동, 신인동, 효동 주민 대상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원동 소재 중앙시장 이벤트홀 1층에서 제작 중인 코로나19 수제 면 마스크 3만 5천매를 우선 배부한다고 9일 밝혔다.

황인호 동구청장과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사진 가운데)이 수제 면 마스크를 정리하고 있다.
황인호 동구청장과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사진 가운데)이 수제 면 마스크를 정리하고 있다.

이번 마스크 배부는 코로나19 예방과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중앙시장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진행 중으로 중앙동, 신인동, 효동 주민들에게 우선 배부하고 나머지 13개 동은 4월중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달 18일 동구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윤관)와 함께 중앙시장 이벤트홀 1층에 30대의 재봉틀을 설치하고 재봉기술을 가진 지역 주민의 재능기부로 수제 면 마스크 18만 매 제작을 진행하고 있다.

구는 중앙시장을 통해 마스크 원단을 마련했으며, 재봉 및 재단 기능자와 다림질과 손질에 필요한 자원 봉사자 100여 명이 제작에 참여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면 마스크는 세탁해서 반복 사용이 가능하고 일회용 마스크 쓰레기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마스크 품귀현상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주신 자원봉사자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고, 민관이 하나로 뭉쳐 힘을 내면 코로나19 위기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