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혁신도시 후보지 동구·대덕구 '가닥'
대전 혁신도시 후보지 동구·대덕구 '가닥'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5.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도심 중구 제외 소식에 황운하 당선자 "중구 소외"

대전 혁신도시 후보지가 동구 소제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로 가닥이 잡혔다.

대전시청
대전시청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자는 11일, 이 같은 내용의 혁신도시 예정지구 선정 결과를 밝혔다.

황 당선자는 이날 중구청에서 열린 국회의원 당선자 초청 ‘당·정 정책간담회’에서 혁신도시 후보지 선정 결과를 전하며, 중구가 제외된 것에 대한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황 당선자는 이 자리에서 “내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혁신도시 후보입지 선정’에 대해 발표가 있는데 동구의 대전역 뒤편의 소제지구와 대덕구의 연축지구를 공공기관 후보지로 발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허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 총선 당선자로서 혁신도시 후보지 선정 결과를 확인한 결과, 동구 소제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로 압축됐다는 것.

이어 황 당선자는 대전시 혁신도시에서 지역내 원도심의 대표격인 중구가 제외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그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중구민의 입장에서는 동구·중구·대덕구가 똑같은 원도심인데 중구만 소외되는 정책이 발표된다면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이 소제지구와 연축지구로 입주한다면 중구를 위한 대책이 무엇인지 같이 내놔야 하지 않냐”며, 큰 틀의 원도심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동구 소제지구와 대덕구 연축지구를 혁신도시 후보로 하는 입지 선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