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사 임직원, 재난지원금 기부행렬 동참
도시공사 임직원, 재난지원금 기부행렬 동참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5.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 생활용품 등 400여만 원 상당 구입해 복지단체에 기증
"지역상권도 살리고 어려운 이웃도 돕고"

대전도시공사 임직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유영균사장과 조성민노조위원장 등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대전시의  재난지원금 기부 취지에 호응해 전직원을 대상으로 기부캠페인을 전개했다.
유영균사장과 조성민노조위원장 등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대전시의 재난지원금 기부 취지에 호응해 전직원을 대상으로 기부캠페인을 전개했다.

유영균사장과 조성민노조위원장 등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대전시의 재난지원금 기부 취지에 호응해 전직원을 대상으로 기부캠페인을 전개했다.

지난 한주동안 전개한 캠페인에서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재난지원금 등을 활용해 지역상권에서 4백여만 원 상당의 물품을 직접 구매했다. 구입한 물품은 라면, 통조림 등 식품류와 각종 세제, 칫솔, 휴지 등의 생활용품류 등 모두 3천여점이다.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1톤 트럭 1대 분량의 기부물품을 지난 22일 오후 유성구 송강사회복지관(관장 김영미)에 기증했고 송강동 일원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