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세버스 생존 방안 마련하라...국토부 대책 촉구
전국 전세버스 생존 방안 마련하라...국토부 대책 촉구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6.28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여객자동차운수 사업법 입법예고' 철회 강력 주장

전국 전세버스 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여객자동차운수 사업법 입법예고' 철회를 강력 주장하고 나섰다.

전국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세버스 생존 방안 마련 촉구

국토교통부는 2020년 하반기(2020, 7. 1∼12, 31)중에 차령기간이 만료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용 승합자동차에 한하여, 차령을 1년 불 산입토록 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연합회는 26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전국 16개 시,도 전세버스운송조합원 약1.500여명이 참석한가운데 정부 규탄 및 불합리한 제도개선의 결의를 다졌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간 확진에 따라 심각한 경영난에 처한 전세버스 업계 경영위기 극복 및 업계 생성 방안 마련을 위하여 전세버스 지원 마련시 까지 대정부 준법투쟁을 추진키로 했다.

국토교통부 앞에서 '여객자동차운수 사업법 입법예고' 철회 강력 주장

이번 국토교통부의 개정안은 전세버스 전체 차량 39.131대 중 1.370대인 3.5%에 불과한 차량에 적용되는 법안으로 차령에 대한 왜곡으로 업계에 혼란을 가중시키는 졸속 법안이라는 지적이다.

운송조합원들은 "정부는 실효성 없는 개정안을 철회하고 포퓰리즘 탁상 행정을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외쳤다.

또한 ▲전세버스 차량제도 즉시 개정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세버스 업게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 ▲전세버스면허제(총량제) 전환 ▲전세버스 유가보조금 지급 등 정부지원 정책에 전세버스 포함 ▲전세버스 일부양ㆍ양수 지역적 제한완화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