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전쟁 선포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전쟁 선포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6.3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준하는 강도높은 조치" 예고

민선7기 임기 반환점을 돈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강도높은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건데 종교시설, 다중 집합시설에 대한 집합명령 등이 시행될지 주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방역 단계의 명칭을 '사회적 거리두기'로 통일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상황의 심각성과 방역 조치 강도에 따라 모두 3단계로 나누기로 했다. 각 단계별 모임이나 행사 등의 제한, 금지 등의 조치가 적용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1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 중이다.

전파 양상이 종교시설 및 소모임을 통한 감염이 반복되면서 강력 규제가 불가피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허 시장은 30일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강도높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 7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정해 시민들에게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자체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코로나19와 맞서 싸우고 차단하겠다"며 "하반기 시정의 제1 우선 목표는 시민 안전이다. 코로나와 전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기 후반기에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전 코로나 2차 대유행을 막겠다는 메시지다. 

특히 대전지역 감염이 3주째 지속되는 것과 관련 "산불 옮기듯 번지고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허 시장은 "2개월간 확진자 0명을 지켜왔던 대전이 최근 2주간 확진자가 두 배 이상 늘어났다"며 "지역사회 재앙을 실감하는 시간이었다. 사람이 아니라 시스템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 콜센터 및 리치웨이 등 다단계발 지역감염 확산에 대해 조기에 발생 원인을 찾고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대응의 최선"이라며 "대전도 다단계발 감염 확산 차단에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시민 안전을 위한 과한 조치를 할 수 있지만, 코로나 차단 효과와 시민의 사회생활 및 경제활동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에서 고민하고 있다"면서 "상황 대응조치는 기본이고 선제적으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