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I, 제4회 과학기술정보포럼 개최
KISTI, 제4회 과학기술정보포럼 개최
  • 이성현 기자
  • 승인 2020.07.3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차원 오픈사이언스 정책 방안 모색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30일 제4회 과학기술정보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국가 차원의 오픈사이언스 정책 방안을 모색했다.

KISTI 최희윤 원장
KISTI 최희윤 원장

이날 포럼은 KISTI 국가과학기술데이터본부 김재수 본부장이 발제자로 나서 오픈 사이언스의 국내외 현황을 살펴보고 실행력 제고방안으로 제도적 기반 마련과 OA 전환 추진, 연구데이터 생태계 구축 및 글로벌 협력 강화를 제시했다.

발제에 이어 패널 토론에서는 최희윤 KISTI 원장을 좌장으로 이석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성과평가정책국장과 차미경 이화여대 문헌정보학과 교수, 윤종민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이창준 기초과학연구원 인지 및 사회성연구단장, 신은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제도혁신연구단장, 신신애 한국정보화진흥원 공공데이터기획팀장이 패널로 참석해 오픈 사이언스에 대한 각계 전문가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KISTI 최희윤 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오픈사이언스 환경은 4차 산업혁명과 4세대 R&D의 동력”이라며 “올해 5월 OECD가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오픈사이언스 정책 등을 볼 때 연구데이터와 아이디어의 자유로운 흐름이 인류적 위기 해결을 위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패널로 참여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성과평가정책국 이석래 국장은 우리나라의 오픈사이언스 정책 관련 진행사항을 소개하며 오픈 사이언스의 확산을 위해 향후 정책적·제도적 방향성을 언급하고 연구자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오픈사이언스 추진을 강조했다.

또 이화여자대학교 문헌정보학과 차미경 교수는 오픈사이언스와 오픈액세스를 위한 법제도 개선 방법론에 대해 토론하며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제정과 과학기술기본법 및 시행령 개선 등 법률적으로 제도화된 오픈액세스의 의의와 방향성에 대해 언급했다.

최희윤 원장은 “KISTI는 그동안 축적해 온 과학기술 지식 인프라를 바탕으로 국가 오픈 사이언스를 뒷받침하고 비대면 시대 R&D 혁신을 위한 디지털 협업 인프라를 선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