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코로나19 극복 위해 ‘노사함께’ 선언
aT, 코로나19 극복 위해 ‘노사함께’ 선언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8.11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계 및 지역사회 돕기 위한 노사 공동실천 다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노동조합(위원장 서권재)은 11일 나주 본사에서 ‘코로나19 극복 노사함께 선언’을 채택하고, 노사대표가 함께 선언문을 낭독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병호 aT 사장(왼쪽), 서권재 aT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
이병호 aT 사장(왼쪽), 서권재 aT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

aT 이병호 사장은 “오늘 선언은 코로나19로 자칫 경직될 수 있는 노사관계를 되돌아보고 상생과 협력을 다짐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 노사가 합심하여 슬기롭게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모범적인 노사문화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선언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계와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안전한 사회적 거리는 두되 노사소통은 지속하자는 노동조합의 제안에 따라 추진되었다.

aT 노사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노사 공동실천 의지를 표명하며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데 뜻을 모았으며, ▲(Safe aT) 국민과 근로자 안전·보건 강화, 환경친화적 기업문화 선도 ▲(Hope aT)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돌봄 확대 ▲(Lead aT) 농수산물 생산·유통·소비의 뉴딜 선도 등의 전략과제를 함께 협력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aT 임직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천만원 상당의 지역사랑상품권 구매, 급여반납을 통한 취약계층 대상 1억원 상당의 안전먹거리 지원 등 공익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노사 합동 공무직 처우개선 TF’를 통해 차별요소를 발굴·개선하여 지난해 노사발전재단 주관의 차별 없는 일터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되는 등 건전한 노사관계를 선도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