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이한규 학생, 전국 순회 사진전 ‘봄눈, 인도’ 개최
한남대 이한규 학생, 전국 순회 사진전 ‘봄눈, 인도’ 개최
  • 문요나 기자
  • 승인 2012.11.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과 소통하고 싶어 셔터를 눌렀다"

“세상과 소통하고 싶어 셔터를 누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사진촬영은 어느새 저를 인도라는 환상의 나라로 이끌었고 그 곳에서의 2개월간의 여정을 담은 사진을 사람들과 함께 공유하고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봄눈, 인도(부제 환상을 좇다)‘라는 전국 순회 사진전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 이한규, 황가현 씨
아직 젊지만 세상과의 소통을 목표로 진지하게 고민하는 작가지망생 이한규 씨(22)의 소감이다.

이 씨는 현재 한남대학교 글로벌커뮤니케이션·컬쳐전공 2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12월 2일 대전을 시작으로 서울과 부산을 거쳐 다시 대전을 찾는 전국 순회 사진전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전의 이름은 <봄눈, 인도>, 이름만 들어도 독특한 이색적인 사진전은 이 씨와 그의 여자 친구 황가현 씨가 카메라 앵글로 담은 인도에서 보고, 듣고, 느낀 그들의 이야기를 세상 사람들에게 들려주는 그 첫 번째 무대다.

▲ 인도촬영
특히, 이들은 인도여행을 계획할 당시 귀국 후 여행 책 출판과 전시를 목적으로 소셜 펀딩(Social Funding)을 통해 익명의 지지자들로부터 143만원을 후원 받은 가운데, 이 금액은 앞으로 열릴 <봄눈, 인도>의 모든 전시와 출판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인도여행의 사진과 글이 담긴 책 <봄눈, 인도>는 300부 소량 인쇄되어 2013년 1월 25일 서울 전시 오픈과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이후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점, 전시 공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이 씨는 “일상은 예술이고, 모든 사람은 일상을 영유하므로, 모두가 예술가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자신들이 하고 있는 일련의 일들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여행담이 누군가의 마음에 와 닿을 수 있을 것이라는 욕심을 품게 되었다”며, “우리가 바라본 저 너머의 세상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