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박정현, 'LNG 증설' 미묘한 입장차
박영순·박정현, 'LNG 증설' 미묘한 입장차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1.04.21 18: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의원, 발전용량 확대 '원칙적 반대'
박정현 구청장, '조건부 찬성' 입장 밝혀
대덕구, 제21대 박영순 국회의원 당선자와 정책간담회(박영순 국회의원 당선자(왼쪽)가 박정현 대덕구청장(오른쪽)에게 80대 정책 공약집을 직접 전달)
(왼쪽부터)박영순 국회의원, 박정현 대덕구청장 (충청뉴스 DB)

대전열병합발전이 추진 중인 대덕구 신일동 500MW급 LNG복합발전시설 증설 문제를 두고 지역구 국회의원과 구청장 간 미묘한 입장차를 드러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영순 국회의원과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기존 발전시설의 노후설비 교체(LNG)에 대해선 동의하지만 LNG 발전용량 확대를 놓고는 다소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박영순 의원은 지난 15일 대전 정치부기자 간담회에서 LNG 증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기존 용량인 112MW에서 495MW로 늘리는 것은 특혜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대전열병합발전의 실질적 소유주인 외국계 자본회사 맥쿼리의 '먹튀'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시 박 의원은 "외국계 자본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건설에 참여하고 막대한 이윤을 챙겨 먹튀한 사례가 많다"며 "한전의 자회사도 아닌 맥쿼리에 발전설비 증설을 허가하는 것은 특혜의 소지도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게다가 박 의원은 오는 23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LNG 발전 증설 계획 보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반면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21일 LNG 증설에 대해 원칙적 반대가 아닌 ‘조건부 찬성’ 입장을 내비쳤다.

대전시에서 인근 지역 환경 영향 등을 검토를 한 뒤 발전용량을 늘리는 것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있으면 가능하다는 것이다.

다만, 용량 증가에 따라 늘어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부분에 대해선 포집기 등 탄소 배출이 최소화될 수 있는 안전장치(전제 조건)가 필요하다는 게 박 청장의 견해다.

박 청장은 “(LNG)시설만 해 놓고 가동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가동 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위원회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박병철)은 최근 대전열병합발전의 발전용량 증설에 반대하는 시민 2만여 명의 서명을 받아 대전시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대전열병합발전은 112MW규모의 허가 발전용량을 495MW로 증설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집단에너지사업 변경사업계획서'를 산자부에 제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4-22 10:16:34
조건부 찬성은 뭡니까;; 반대하셔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