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 안보태세 점검
대전시, 지역 안보태세 점검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7.05.2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화랑훈련 세미나 개최

대전시 통합방위협의회(의장 권선택 시장)는 24일 오전 10시 30분 유성호텔에서 지역 안보태세를 점검하고 지역통합방위체제 발전을 위한 2017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화랑훈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대전시, 2017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화랑훈련 세미나 개최

통합방위협의회 및 세미나는 통합방위협의회 위원, 구청장, 안보자문단, 군・경・소방 및 예비군 지휘관, 비상계획관 등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회의는 1부와 2부로 구분하여 진행하였으며, 제1부에서는 6월에 있을 충무훈련 계획을 보고하였으며, 제2부 세미나에서는 제2작전사령부의 화랑훈련 통제・평가계획과 대전시의 화랑훈련지원계획 보고에 이어 지역통합방위체제발전방향에 대해 한국국가위기관리연구소 정찬권 박사와 충남대 군사학부 길병옥 교수의 기조발표와 서구, 제32보병사단, 대전지방경찰청의 기관별 지정과제 발표 및 그에 따른 제언으로 진행하였다.

대전시, 2017년 2분기 통합방위협의회 및 화랑훈련 세미나 개최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인 권 시장은 이날 “최근 북한의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안보 위협 행위로 인해 국민 모두가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체감하고 있다”며 “오늘 통합방위협의회 및 화랑훈련 세미나를 통해 지역안보태세를 점검하고 발전방향을 제시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시에서 비상사태를 대비해 주도적으로 추진해온 통합방위C4I시스템 구축 사업이 6월초 마무리 되면 기관간의 정보공유가 신속해짐으로써 통합방위작전 수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통합방위C4I시스템 구축 사업에 마무리를 잘 하도록 당부했다.

한편, 화랑훈련은 지역통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하여 2년 주기로 시행하고 있으며, 시는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통합방위지원본부를 구성해 1일 81명 총 324명이 훈련에 동참한다.

올해 화랑훈련은 7월 17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며 246개 기관 2,565명이 참여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