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건설/과학
LH 대전충남, 노후 임대아파트 시설물개선사업복도․ 발코니창호, 주방가구, 개별 가스보일러 등 교체 및 CCTV 설치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8.02.12 16:39
  • 댓글 0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장(본부장 오예근)은 대전충남지역 노후공공임대아파트의 2018년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LH는 지역내 저소득,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대전충남 전지역에 걸쳐 118개단지 62천여호의 영구 및 국민임대주택을 공급/관리하고 있으며,

입주민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개선 및 주거수준 향상을 도모하고자 입주 후 수선주기가 도래한 단지 또는 개선이 필요한 단지에 대해 매년 시설개선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18년 시설개선사업으로 약 152억원(LH : 131억원, 국고 : 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내 노후단지 복도창호 및 발코니 설치, 주방가구 교체, 개별 세대 가스보일러 교체, CCTV 설치 및 개선공사 등을 2월부터 12월까지 시행할 예정이다.

LH 오예근 대전충남지역본부장은 “지역내 노후 임대주택의 시설물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입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외에도, 사업을 통한 중소건설업체와의 동반성장, 지역경제 활성화, 나아가 일자리 창출효과도 기대된다”고 했으며,

“향후에도 지역내 노후 임대주택 시설물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저소득계층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