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최인석 교수, 한국췌장외과연구회 회장 선임
건양대병원 최인석 교수, 한국췌장외과연구회 회장 선임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8.04.1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췌담도질환 다기관 공동 연구에 더욱 힘쓸 것"

최인석 건양대병원 외과교수가 한국췌장외과연구회 회장에 선임됐다.

한국췌장외과연구회는 췌담도 질환의 진단, 치료, 예방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췌담도 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단체다.

최인석 건양대병원 외과 교수

신임 최 회장은 2004년 한국췌장외과연구회 창립회원으로서 그동안 췌장에 대한 표준화된 수술법 뿐 아니라 복강경, 로봇수술 등 췌장질환 수술 술기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최 회장은 “앞으로 다기관 공동 연구에 더욱 힘쓸 것"이라며 "췌담도 질환의 최신 치료를 중심으로 학술프로그램을 발전시켜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고려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취득했으며 미국 켄터키대학 장기이식센터에서 연수했다. 현재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센터장, 장기이식센터장, 외과 과장직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