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계룡소방서, 10년 지난 분말소화기 교체, 폐기 당부"소화기는 화재 초기 효율적 수단, 주기적 점검 필요"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8.04.16 14:48
  • 댓글 0

계룡소방서(서장 이종하)는 소화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10년 이상 된 노후된 분말소화기 폐기 또는 교체를 당부했다.

한 개의 소화기는 소방차 1대와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하기에 철저한 점검ㆍ관리가 필요하며 10년이 경과된 노후 소화기는 안전을 위해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분말소화기의 내용연수가 10년으로 법제화됐으며 같은법「소방용품의 품질관리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성능확인을 받은 경우에는 사용기한을 연장할 수 있으며 분말소화기 제조일자는 본체 옆면에 기재돼 있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강신옥 예방교육팀장은 “분말소화기는 불이 나기 전에는 사용할 일이 없기 때문에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며, “화재 초기에 가장 효율적인 수단인 소화기를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화재예방의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조홍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