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전망대
허태정 號, 대전시 산하기관 인력구조 조정 통합해야시산하기관 업무 겹쳐 적자, 자리싸움만 구조조정 필요 여론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8.08.27 17:49
  • 댓글 0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시설관리공단이사장에 설동승 前 처장을, 시체육회 사무처장에 박일순 탁구협회장을 내정하고 조만간 2급, 3급 경제과학협력관, 민생정책보좌관 등을 임명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번 인사는 낙하산을 지양하면서 내부잡음을 없애고 조직 장악력과 리더십을 갖춘 인물들이라는 점에서 무난하다는 평가와 선거캠프 출신들의 자리 만들기라는 지적도 있다.

그동안 대전시 공기업은 전임 시장들의 선거캠프 인사들이 공채라는 형식을 빌어 채용되는 관행이 이어졌다. 그러나 시민들은 이러한 채용에 대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현직 시장들의 백그라운드로 공기업에 입사한 사람들 중에는 능력도 없으면서 시기심과 질투심 때문에 자리싸움을 벌인 예도 있다. 또한, 형사 고발 및 언론에 투서를 보내는 행위도 일삼으며 내부 기강을 무너뜨리고 시정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최근 인사비리, 무고 등 문제가 되고 있는 대전도시철도공사, 대전문화산업진흥원, 마케팅공사, 대전문화재단, 대전효문화진흥원, 예술의전당 등에 허태정 시장이 기관 인사권을 어떻게 행사할 지 관심사다.

또한 대전시 마케팅공사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업무가 중복되는 사업이 많아 하나의 기관으로 통합시켜 무능한 인력은 구조 조정을 통해 세금낭비를 줄여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여론이다.

시는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조직 개편안을 만들고 공무원들의 권한 활용보다는 아무런 권한이 없는 시민공론화위원회 등 수많은 위원회 출신들이 대전시정을 좌지우지하는 것도 불필요한 행정을 낳을 수 있어 시장과 공직자들이 직접적인 판단으로 시정을 운영해야 한다.

특히, 옥상옥이 되는 대전시경제과학협력관은 2급 상당으로 연봉이 8천에서 9천만원의 예산이, 3급 민생정책보좌관 3급 상당은 7천에서 8천만원의 시민혈세가 들어간다는 점에서 실용성을 두고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민선 7기는 시민을 위해 일하는 공직사회로 만들어야 한다. 민간인이 공직사회가 결정해야 할 일까지 대신한다면 당장 대전시 공무원 정원부터 줄여야 한다는 시민들의 자조 섞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허 시장이 어떤 리더십을 보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거수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