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명수 의원 "흉부외과 전공의, 멸종 위기""기피현상 지속...2025년 이후 대규모 진료공백 예상"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8.10.11 14:47
  • 댓글 0

정부의 기피과목 전공의 양성 정책에도 불구하고 매년 반복되고 있는 흉부외과 기피현상이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 이대로 지속된다면 앞으로 해외에서 흉부외과 전공의를 모셔 와야 할 판이다.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충남 아산갑)은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흉부외과와 같은 기피과목 전공의 확충을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충남 아산갑)

전공의 충원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흉부외과 전공의 정원은 47명이지만 정원의 57.4%인 27명만 충원돼 가장 낮은 충원률을 보였다. 지난 2015년 47.9%까지 떨어진 흉부외과 충원률은 3년 연속 50%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 의원은 “흉부외과는 주 평균 근무시간이 76.1시간이고 120시간을 한 전문의가 있을 정도로 다른 과목보다 업무가 많고, 응급․외상․중증환자의 비중이 높다보니 사망 및 의료사고 위험도가 높아 부담이 가중됨에도 저평가된 수술․처치수가로 현실과 동떨어진 낮은 수가를 받고 있다”고 지적하며, “현재 1961년~1965년생의 흉부외과전문의가 275명으로 이들이 정년을 맞이하는 2025년 이후 대규모의 진료공백이 예상되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명수 의원은 “일선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한다면 앞으로 해외 흉부외과 전문의를 많은 비용을 들여 모셔 와야 할지도 모른다”며, “기피과목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여 단기적으로 수가의 현실화와 위험보상수가를 마련할 필요가 있고, 장기적으로는 국민 건강을 책임질 의료 전문가를 육성하고 활동하는 과정으로써 장기적인 안목과 인내심을 갖고 10년 단위의 국가 주도 전문의 수급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홍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