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1,322억 투입’ 청년이 살기 좋은 세종만든다
이춘희 시장, ‘1,322억 투입’ 청년이 살기 좋은 세종만든다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2.10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향후 5년간 6대 전략 26개 중점과제 추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돕고 지역의 활력을 유지하고자 ‘세종시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수립, 앞으로 5년간 1,322억 원을 들여 6대 전략 26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이춘희 세종시장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이춘희 세종시장은 10일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으로 지역의 청년들이 일자리, 주거, 생활안정, 문화 등 삶 전반에 걸쳐 겪고 있는 위기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세종시 청년들이 미래의 주역으로서 자신의 꿈을 성취하고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수립된 청년정책 기본계획은 지난 2016년 12월 제정된 ‘세종특별자치시 청년 기본 조례’에 따른 것으로, 조례는 청년의 권익증진과 발전을 위해 5년마다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행복한 내일이 있는 청년, 청년이 살기 좋은 세종’을 비전으로 6대 전략 26개 중점과제로 구성됐으며, 시는 이를 바탕으로 ‘아픔 없는 청춘’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6대 전략은 ▲인프라 구축 ▲참여확대와 권리보호 ▲보편적 능력개발 지원 ▲일자리 환경 조성 ▲삶 기반 조성 ▲보편적 능력개발 지원 ▲청년중심 문화 활성화 등이다.

시는 앞으로 5년간 1,322억 원(국비 559억 원, 시비 723억 원)을 투입해 6대 전략을 실천할 세부 실천과제로 26개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전략별 중점 추진과제는 인프라 구축 전략의 경우 세종 청년공감회관 설치, 청년지원센터 설립, 세종 청년 온라인 플랫폼 구축, 청년통계조사 내실화 운영 등이다.

참여확대와 권리보호 전략은 청년위원 할당제 도입, 세종청년 참여 네트워크 구성, 세종 청년주간 운영, 청년 노동권리지킴이 사업 운영 등을 통해 실천에 옮긴다.

보편적 능력개발 지원 전략은 청년맞춤형 온오프라인 평생교육 지원, 세종청년 장학사업 확대, 세종형 도제학교 운영 내실화 등이 중점과제로 추진된다.

일자리 환경조성 전략은 4차 산업혁명 및 첨단산업 관련 기업 유치, 청년맞춤형 고용서비스 제공, 청년친화형 기업정보 제공, 대학생 행정인턴 사업 운영, 청년창업지원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뒷받침 된다.

청년 삶 기반 마련 전략은 세종형 쉐어하우스 등 청년임대주택 지원, 산업단지 청년근로자 정주여건 개선 지원, 사회공헌형 세종청년 지역애(愛) 사업, 대학생 등록금 대출이자 지원 사업을 통해 실현된다.

청년중심 문화 활성화 전략은 청년 문화공연 확대, 청소년(청년) 복합문화공간 조성, 청년예술가 육성 지원 등이 추진된다.

이번 청년정책 기본계획 추진을 위해 청년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은 일자리정책과 청년정책담당이 맡게 되며, 세종시 청년정책위원회가 정책의 방향 조정과 평가 등에 관해 시장의 자문에 응하도록 했다.

한편, 이번 청년정책 기본계획은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의 정보개방→행정정보→중장기계획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