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청권 AG 유치, 치적 쌓기용" 지적한국당 대전시당, 성명서 통해 맹비난...시민단체 '이중성' 지적도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2.10 17:17
  • 댓글 1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충청권 4개 시도의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 유치 선언에 대해 '치적 쌓기용'에 불과하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이번 AG 공동 유치 계획에 시민이 빠져 있으며, 대회 이후 막대한 재정 손실이 결국 시민들의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란 지적이다.

시당은 10일 성명서를 내고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방정부가 충분한 시도민 의견 수렴과 철저한 비용대비 효과분석 그리고 사전준비 없이 발표해 졸속 행정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며 "자치단체장들의 국제대회 유치를 국민의 주머니를 담보로 한 치적 쌓기용, 선거용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국제대회 이후 막대한 재정 손실과 그로 인한 국민 부담을 또다시 간과하고 있다"며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을 맞아 언론과 전문가들이 쏟아낸 평가는 빛보다는 어두운 그림자가 훨씬 많다"고 꼬집었다.

특히 대전 월드컵경기장의 사례를 들며 "대형 국제대회가 경제적, 사회적 효과는 미미한 반면 향후 대전시의 엄청난 재정적 부담만 가중시킨다는 점을 증명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7일 충청권 4개 시·도 지사의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와 함께 시당은 일부 시민단체의 이중성을 지적했다.

시당은 "대전참여연대는 2017년 권선택 前 대전시장의 2030 아시안게임 유치 검토에 대해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애물단지’, ‘지방재정을 악화시키는 주범’, ‘시민의 삶을 볼모로 한 도박’ 등을 언급하며 즉각 철회를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단체 출신이 문재인 청와대와 정부부처, 그리고 지방정부에 꽈리를 속속 튼 이후 이 문제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며 "좌편향 시민단체의 이중성과 외눈박이 행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용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나가다 2019-02-11 11:14:38

    참으로 유치한 발상같다.
    올림픽유치후 겪고잇는 자치단체를 보고서도
    그런 발상이 나오는가?
    그게 멍청도 자치단체장의 한계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