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수 세종시의원,"공공시설물 철저한 인수 점검·관리" 필요
박성수 세종시의원,"공공시설물 철저한 인수 점검·관리" 필요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3.06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하수관로 등 인수 공공시설물 철저한 관리 주문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박성수 의원은 6일 제55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공공시설물 인수 점검·관리 운영상 발생되고 있는 문제점과 향후 대책 등에 대해 질문했다.

시정질문하는 박성수 세종시의회 의원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시정질문하는 박성수 세종시의회 의원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박성수 의원은 먼저 “세종시는 2030년까지 모두 110개소의 공공시설물을 인수받아 관리·운영하는데 필요한 재정규모는 물가상승률을 미반영해도 약 1,250억 원에 이를 것”이라며, "향후 시가 부담하게 될 재정적자 등을 방지하기 위해 면밀한 비용추계 분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건설지역 하수처리 시설인 수질복원센터 A와 공공하수관로의 처리용량과 규모 등이 인구유입이나 각종 시설 입주에 적합하게 설계된 것"인지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연이어 발생한 오수 맨홀 Over-Flow 문제에 대해 공공하수관로의 용량 부족은 물론, 미정화된 오수의 하천 유입과 싱크홀 발생까지 여러 문제의 원인이 되는 만큼 철저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