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신평택 천연가스복합 민자 발전소 관리운영(O&M)
서부발전, 신평택 천연가스복합 민자 발전소 관리운영(O&M)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3.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예 950MW급 20만 가구 동시사용 가능한 전력 생산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8일 신평택발전(대표 김재환) 본사에서 신평택발전, 한전KPS(사장 김범년, 이하 KPS)와 함께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의 성공적인 종합시운전과 안정적인 관리운영(O&M)”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의 성공적인 종합시운전과 안정적인 관리운영(O&M)”을 위한 협약식( 좌로부터) 서부발전 임선빈 발전기술처장, 신평택발전 김재환 사장, 한전KPS 봉석근 발전전력본부장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의 성공적인 종합시운전과 안정적인 관리운영(O&M)”을 위한 협약식( 좌로부터) 서부발전 임선빈 발전기술처장, 신평택발전 김재환 사장, 한전KPS 봉석근 발전전력본부장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950MW급)는 20만 가구가 동시에 사용 가능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최신예 천연가스복합발전소로 올 11월 상업운전을 계획하고 있다.

3사는 협약식에 앞서 지난 2월 28일 종합시운전과 준공 후 O&M 수행을 위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본 협약은 계약 체결에 따른 3사간 긴밀한 협조와 함께 종합시운전의 완벽한 수행 및 운영기간 가동률 달성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협약에 따라 공동수급체를 구성한 서부발전과 KPS는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발전소의 운전정비관리감독은 서부발전이, 발전설비의 경상정비 역무는 KPS가 수행할 예정이다.

서부발전 임선빈 발전기술처장은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를 보다 더 큰 관심과 애정을 바탕으로 관리해, 최고의 가동률을 자랑하는 명품 발전소로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사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평택 천연가스복합발전소의 성공적인 종합시운전과 적기 준공(‵19.11.30 예정)이 달성될 경우, 평택 및 화성 등 수도권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