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선화동에 울려 퍼진 100년 전 그날의 함성
대전 선화동에 울려 퍼진 100년 전 그날의 함성
  • 김남숙 기자
  • 승인 2019.04.0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수백 명의 주민과 함께 4․1독립만세운동 첫 재현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1일 선화동 일원에서 수백 명의 주민과 4․1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하며 옛 선조들의 독립운동 이념을 가슴 속 깊이 새겼다.

4.1독립만세운동-박용갑 청장 인사말 모습
4.1독립만세운동-박용갑 청장 인사말 모습

행사는 한국독립운동사에 기록되어 있는 대전지역 제4차 독립만세 운동을 고증해 100년 전 그 날과 같이 진행됐다. (사)대전국학원(원장 이선화)이 주관하고 대덕대학교 연극영상학과 허회진 교수 연출, 대전흥사단, 코리아시낭송작가협회, 은행동 상인회 등 다양한 기관․단체와 중구민이 함께했다.

4.1독립만세운동-독립선언서 낭독
4.1독립만세운동-독립선언서 낭독

서대전초등학교에서 학생대표 4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 운동 출정을 선포한 후, 선화동 언덕에서 다른 학생대표가 학생결의문을 낭독하며 운동에 합류했다.

모든 참여자가 우리 선조들이 100년 전 그러했듯이 옛 충남도청 건물까지 약 1km거리를 양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걸었다.

4.1독립만세운동-마지막 대형태극기와 함께)
4.1독립만세운동-마지막 대형태극기와 함께)

선화공원인근에 이르러 총칼로 무장한 일본 군경이 진압을 시도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대형태극기를 앞세워 끝까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것으로 행사의 막을 내렸다.

박용갑 청장은 “행사를 주관한 대전국학원, 연출을 맡아준 대덕대학교 연극영상학과 허회진 교수님과 학생들, 꽃샘추위에도 뜻깊은 행사에 같이 참여해 준 여러 단체와 주민분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100년 전 우리 지역에 있었던 4․1독립만세운동을 우리 모두가 기억해 독립운동정신과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길 바라고, 앞으로도 올바른 역사의식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