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된 천안 풍서교, '21년 새롭게 탄생
노후된 천안 풍서교, '21년 새롭게 탄생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8.1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65억 2021년 준공예정…전장157m, 폭10.5m 안전 및 미관 살려.

천안시가 풍세면 풍서교 재 가설공사를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경배 건설도로과장은 13일 “그동안 다리 노폭의 협소와 교량노후로 위험과 불편에 따른 이용시민들의 불만이 제기 되어왔다”고 밝혔다.

천안시 풍세면 풍서교

그러면서 “이번 교량 재가설로 통행하는 이용자들의 안전과 불편을 해소하고 나아가 원활한 교통소통에 기여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강조했다.

풍서교는 1972년 풍세면 풍서천 일원에 가설된 교량으로 노후화에 따른 교량 유지관리 및 2차례 교량정밀안전진단 결과 C등급 판정으로 재 가설에 대한 요청이 제기되었다.

이에 천안시는 교량의 안전 확보 및 하천 유수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 2018년 11월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하여 지반조사를 마치고 금년 6월 주민설명회를 통해 다양한 주민의견을 수렴했다.

풍서교는 폭이 7m(유효폭 6.1m)로 차량 교행에 불편함이 있어 길이 157m, 폭 10.5m로 차량 및 보행로를 확보하여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하고 공법심의를 통하여 강합성 거더교를 선정하여 형 고를 낮추고 미관을 살리는 방향으로 추진 중에 있다.

시는 총사업비 약 65억 원을 투입 내년 공사를 착공하여 2021년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