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과 충청권, 상생발전 활동 잰걸음
행복청과 충청권, 상생발전 활동 잰걸음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8.14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개최, 지역균형발전 시범사업 선정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광역상생발전을 위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14일(수)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행복청 차장(위원장)과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북도, 충청남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운영규정’을 확정하였고, 총 4개 분야에서 상생협력 시범사업을 발굴하고 연말 본격 착수키로 했다.

이는 5월 2일(목) 행복청 및 각 시‧도 기관장이 모여 체결한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의 후속 조치의 하나이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각자 관리해 왔던 광역도시계획을 2020년까지 함께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협약,

이와 관련한 주요내용 협의, 조정 등을 수행하는 기구로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구성‧운영해 왔으며, 행복도시 광역권 상생협력 시범사업 발굴을 위해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

제4회 행정중심복합도시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개최

우선 지난 4월 ‘행복도시권 광역행정 및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목표로 각 지역별 전략 ①과학비즈니스벨트와 연계한 과학기반혁신클러스터 구축, ②행복도시권 금강 역사문화 관광벨트 조성, ③행복도시권 관문공항 연계 광역교통인프라 구축, ④행복도시와 연계한 환황해 경제거점 육성을 도출한 바 있으며,

이번 협의회에서는 산업‧과학, 문화‧관광, 대중교통, 광역시설 분야에서 4개 단위사업 ▲행복도시권 첨단 바이오‧소재 벨트 구축, ▲행복도시권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행복도시권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을 선정하였고, 해당 사업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내용을 구체화하여 추진키로 하였다.

행복청 박무익 차장은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얻은 성과는 중‧장기 협력사업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지역발전 뿐만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정책과 정부혁신 달성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고로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앞으로 시범사업별 협의체 구성 및 수시 논의, 국민제안공모를 통한 의견 수렴, 사전 행정절차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시범사업 외의 중‧장기 협력사업은 공동 수립하고 있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에 담아 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