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학교병원, 11% 임금 인상 합의
을지대학교병원, 11% 임금 인상 합의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9.09.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고 수준, 2년 연속 두자리 수 임금 인상 노사화합으로 성과 이뤄
지역병원 인력난 해소 위한 간호사 추가 인상 예정

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2019년 임금 총액 대비 11%를 인상키로 노조와 최종 합의했다.

을지대병원 전경.
을지대병원 전경.

올해 전국적으로 보건의료노조 산하기관 임금인상률이 3~5% 내외인 반면, 11% 인상을 결정한 을지대학교병원의 인상률은 전국 최고 수준의 인상이다.

지난해에도 노사 간 자율교섭을 통해 11.28%를 인상했던 을지대학교병원은 이로써 2년 연속 두 자리 수 임금 인상률을 기록하게 됐다.

을지대학교병원은 또 지역병원 간호 인력난 해소의 일환으로, 간호직종에는 합의한 11%와는 별도로 추가 임금 인상을 계획 중에 있다.

또 교직원들이 풍성한 명절을 맞이할 수 있도록 9월말까지 지급하기로 합의한 급여 인상 소급분을 명절수당과 함께 추석 전에 지급할 방침이다.

김하용 원장은 “병원을 향한 애정을 바탕으로 노사가 상호 이해와 양보를 통해 합의에 이르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노사가 합심해 지역민들의 건강을 수호하고 지역사회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