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의원, 허태정·이춘희 시장에 '훈수'
강훈식 의원, 허태정·이춘희 시장에 '훈수'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10.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 국감] 강 의원 “소모성 경쟁은 그만...충청권 상생 모색해야” 협력 강조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세종 동참 촉구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엔 대전·충남 협조 필요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충남 아산을)이 8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뼈있는 훈수를 둬 눈길을 끌었다.

강훈식 의원
강훈식 의원

강 의원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세종 국정감사에서 혁신도시 시즌2에 대전·충남이 빠져있는 것과 관련 “충청권 단체장들이 소모성 경쟁을 그만두고 협력을 통해 충청권 파이를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단체장들이 자신의 지역을 대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충청권 공조를 강화해 판을 크게 봐야 한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현재 세종시의 주요 현안인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비롯해 추가 공공기관 지방이전, 여가부 등 중앙부처 이전 등 세종시의 당면과제를 충남과 대전이 같이 움직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와 함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세종시도 공조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강 의원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새로운 전략을 구상해야한다는 필요성을 제기했다.

그는 “본질적인 문제는 과거 혁신도시로 지정된 타지역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해 반대가 극심하다는 점”이라며 “우리동네(혁신도시)에 공공기관이 이전할 것이 충청권으로 뺏기는 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충청권을 제외한 타 지역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찬성할리 없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충청권 광역단체장이 전국 광역단체장들을 설득할 수 있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않아 국가균형발전에 저해되고 공공기관 이전에 제동이 걸린다는 인식을 타 단체장들에게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에 대해 허 시장과 이 시장은 "조언을 귀담아 적극 반영토록 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강 의원은 충청권 유일 혁신도시 충북도에 대해선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충청권 공조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과거 충북에 충청권 지역인재채용 광역화를 건의했는데 반대했지만 코레일·수자원공사 등 기존 공공기관의 채용도 함께 묶는다고 한 이후에야 동의했다”며 “우리끼리(충청권) 나눠먹는 싸움을 하면 결국 한 발짝도 못나가고 전체 파이는 작아질 것이다. 힘을 하나로 뭉쳐서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