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행감 도중 '일베 용어' 등장...집행부 '진땀'
대전시의회 행감 도중 '일베 용어' 등장...집행부 '진땀'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11.07 18: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희역 시의원, 지난해 靑 간담회 발표 자료 문제 제기
"자료 사전 검토 없이 노 前 대통령 비하 단어 사용...허 시장 얼굴에 먹칠"
집행부 "책임 통감" 재발방지 약속

대전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도중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단어가 등장해 집행부가 곤혼을 치렀다. 

7일 행정사무감사 진행 중 복지환경위원회 회의실이 정회 요청으로 비어있다.
7일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의 행정사무감사 진행 중 손 의원의 정회 요청으로 회의실이 비어있다.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손희역 의원(대덕1)은 7일 대전시 공동체지원국에 대한 행감에서 잇단 공모사업 탈락 문제를 거론하며 이유 중 하나로 대전시의 노 전 대통령 비하 논란을 지목했다.

지난해 9월 허태정 대전시장이 청와대 간담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의미가 담긴 ‘운지’라는 단어를 썼다는 것이 골자다. 해당 자료는 대전시가 서울의 한 업체에 외주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사전 검토 없이 자료를 그대로 노출시켰다.

손 의원은 허 시장의 청와대 간담회 발표자료 일부를 공개한 뒤 “황당하고 마음 아픈 일을 지적해야 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대전시가 공모사업에서 잇따라 실패하는 원인이 어디에 있다고 생각하느냐”고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 자료에는 캐나다 워털루 대학을 ‘Unjiversity of Wateroo’로 잘못 표기한 이미지가 담겼다. 영문 표기에 담겨있는 ‘운지(Unji)’라는 단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단어로, 1990년대 한 제약사에서 판매한 음료 광고를 비극적인 사실에 빗대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단어를 그의 영원한 동반자인 문재인 대통령 간담회 자료로 쓴 현실을 이해할 수 있느냐”며 “사람사는 세상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그분을 비하하는 단어를 대전시가 전국 최초로 쓴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것을 검토도 않고 시장이 청와대에서 발표하게 한 것은, 허 시장의 얼굴에 먹칠을 한 것”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흥분이 가라앉지 않자 손 의원은 잠시 정회를 요청, 이종호 복지환경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였다.

정회 후 최시복 시 공동체지원국장은 "비록 외주를 줬다고 하지만 미리 알아내지 못하고 더구나 대통령을 모시고 하는 자리에서 잘못했다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작은 부분들까지 공직자들이 신경쓰고 경각심을 갖고 노력하겠다. 시를 대표해 죄송하다 말씀드린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 2019-11-09 00:45:19
노무현 탄핵안 발의해서 정치적으로 반 죽여놓은게 민주당 니새끼들인데, 막상 죽고나니까 민주당은 노무현 시체팔이하느라 정신없음 ㅋㅋㅋ 노무현 탄핵 발의한 이낙연을 총리를 시키질않나 ㅋㅋㅋ

현무노 2019-11-09 00:00:33
ㅅㅆㅌㅊ노 우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