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농경환위, "100억 들인 친환경농업연구센터 유명무실"
충남도의회 농경환위, "100억 들인 친환경농업연구센터 유명무실"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11.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기관 운영 자문기구 부재…개선 요구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김득응)는 14일 열린 농업기술원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친환경농업연구센터 운영 문제와 농업 관련 교육·지원체계 개선을 촉구했다.

농경위 농기원 행감
농경위 농기원 행감

김명숙 위원(청양)은 “친환경 농업연구를 선도하기 위해 100억여 원이라는 큰 예산을 들여 만든 친환경농업연구센터가 2018년 문을 열었지만 올해 세미나 1회 개최 등 연구기관으로서 계획이나 활용이 전혀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친환경농업 메카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지방분권 시대에 발맞춰 센터 운영위원회에 정책 수혜자인 농민을 참여시켜 달라”고 주문했다.

김득응 위원장(천안1)은 “고령자가 많은 충남의 현실을 고려해 특정 농민만 혜택을 받는 지원금 대신 모든 농업인이 요람에서 무덤까지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경기도 농민이 받는 수준의 농민수당제 도입을 검토해 달라”고 촉구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은 “청년창업농 교육의 무분별·방만 운영으로 집중도와 효율성이 떨어진다”면서 “청년 선호도를 확인한 후 필요한 교육만 단계별 체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체계를 갖춰 달라”고 요구했다.

김영권 위원(아산1)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모든 농민이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있는 만큼 정보에 뒤쳐지지 않고 보편적으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한 모바일교육을 확대해 농가소득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명선 위원(당진2)은 “농기원은 사업 효율성이나 성과에 상관없이 한번 시행된 사업을 매년 반복하고 있다”며 “민간·유관 단체와 사업 계획과 결과를 공유하고 평가하는 등 실효성 있고 지속가능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