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연말 국장급인사 2명-4명까지 나올까?
대전시 연말 국장급인사 2명-4명까지 나올까?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9.11.27 0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산하기관 임원 연봉 시 국장급보다 못해...연봉 현실화 필요

대전시 연말 3급 국장급 인사는 최소 2자리에서 최대 4자리까지 나올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 중구 김동선 부구청장이 공로연수를 떠나면서 발생하는 1자리와 김추자 자치분권국장이 효문화진흥원장으로 옮길 경우 2자리는 확실시되고 있다.

대전시청
대전시청

게다가 대전도시공사 백명흠 사업이사와 송치영 도시철도공사 경영이사가 내년 2월 임기가 끝나면서 연말에 61년생 국장들중 명퇴신청과 함께 이들이 공사로 이직할 경우 3급 국장급 자리는 총 4자리가 발생될 수 있다.

도시공사 사업이사는 토목직 및 건축직 국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며 도시철도공사 경영이사 자리는 행정직 3급 국장 중에서 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신청자가 없을 경우 4급 과장급에서 발탁 가능성도 있다.

국장들은 시 산하기관의 이사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밀어내기식 인사를 단행할 경우 공직사회의 불만은 고조될 수 밖에 없다는 게 보편적 시각이다.

이같은 기피현상은 국장급 대상자들이 명퇴 신청 후 시 산하기관으로 옮기는 데 금전적 메리트가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하기관 이사는 본청 과장급 연봉 수준으로 업무추진비도 年 8백만 원으로 낮은 수준이라는 것. 때문에 과거 삭감된 산하기관 임원 연봉을 국장급 수준으로 부활시켜야 된다는 것이 지배적인 여론이다.

이처럼 타지역 산하기관 임원들의 억대 연봉에 비해 너무 낮아 적정한 수준으로 올릴 경우 신청자들이 대거 몰릴 수 있는 여건 마련에 허태정 시장과 인사담당자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국장급 자원들에 대한 중앙부처 인사교류와 대전을 잘 아는 이택구 前 기획조정실장 같은 고위직 행정가의 시 복귀를 통해 최근 탄력받고 있는 시 행정에 불쏘시개로 할용할 필요도 있어 큰틀의 인사 정책이 필요해 보인다.

한편 시는 시의회의 동의를 얻어 내년부터 시산하기관 임원들에 대한 적절한 연봉 인상과 업무 추진비 인상을 통해 공직자들을 비롯한 유능한 외부자원들의 지원확대에 적극 나서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