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2019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박정현 부여군수, 2019 풀뿌리 자치대상 행정종합대상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12.0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이후 지난 1년 반 동안 군정을 이끌며 지방자치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공로

박정현 부여군수가 지난달 29일 세종시 메종드블루 웨딩컨벤션홀에서 열린 2019 풀뿌리 자치대상 시상식에서 취임 이후 지난 1년 반 동안 군정을 이끌며 지방자치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행정종합대상을 수상했다.

박정현 부여군수 수상장면
박정현 부여군수 수상장면

풀뿌리 지방자치대상은 충남지역신문협회가 매년 충남도와 15개 시·군 시장·군수와 지방의원 등을 대상으로 자치시대 지역발전과 지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인물을 발굴해 시상하는 상이다.

올해 부여군과 박정현 군수는 당면한 현안사업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정부 예산 확보에 적극 나섰다. 국회, 중앙부처, 충남도청 등을 수시로 방문하여 국립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건립,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 장암~임천(국도29호) 도로 선형불량 구간 개선 등에 필요한 국도비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했다. 그 결과 내년도 본예산 기준으로 약 2,228억의 국도비를 확보했다.

그리고 부여군 최초로 공공기관을 유치하여 200억원 규모의 충청남도먹거리통합지원센터 입주를 확정지었으며, 지역민들의 숙원이자 지역경제 활성화의 전진기지 역할을 기대하는 군 최초 일반산업단지 유치도 확정되었다.

또한 부여군과 박 군수는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선결과제였던 부여여고 이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여 지난달 15일 충남도교육청과 부여여고 이전 업무협약을 체결, 2024년 3월까지 학교 이전을 완료하기로 했다.

박정현 부여군수 수상장면
박정현 부여군수 수상장면

부여군은 올해부터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보전하는 농민수당을 충청권에서 처음 도입하여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로 지급을 개시했고, 충남도의회에서 조례제정을 통해 내년부터는 충남 전 시·군에 농민수당이 확대 지급된다.

한편, 농업 분야 민·관 협치 농정실현을 위한 부여군농업회의소 준비도 내년 초 설립을 목표로 올해 순조롭게 추진되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수상 소감에서 “취임 이후 지난 1년 반 동안은 변화와 혁신 그리고 성장 동력의 확보를 위한 시간이었다”면서 “백년 앞을 내다보는 지속성장이 가능한 부여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군정 수행과 맡은 직분에 모자람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