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사내벤처 법인 설립 및 친환경 자원순환제품 출시
서부발전, 사내벤처 법인 설립 및 친환경 자원순환제품 출시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12.09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불용 석탄 활용, 국내 최초 농축산업분야 악취 및 미세먼지 저감 사업화 성공

한국서부발전이 발전소 불용 석탄을 활용한 친환경 자원순환 제품개발 사업화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우)이 ㈜셀바이오 법인 대표 변형완(좌)에게 법인사업자등록증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우)이 ㈜셀바이오 법인 대표 변형완(좌)에게 법인사업자등록증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9일 충남 태안 소재 본사 사옥에서 ‘사내벤처 제1호 ㈜셀바이오 법인 설립 및 친환경 상품 출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창업아이템의 사업화 연계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내벤처 운영제도를 개선해 나갈 방침이며, 친환경 자원재순환 사업과 일자리 창출을 연계하여 사업을 추진, 정부정책의 적극 이행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지난 해 8월, 발전기술처 산하 사내벤처팀 주관으로 「발전소 불용 석탄을 활용한 자원순환소재 개발」이라는 사내벤처 창업 아이템을 발굴, 친환경 자원순환 제품을 사업화하기 위한 개발을 추진해 왔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앞줄 좌측 4번째)이 「사내벤처 1호 ㈜셀바이오 법인 설립 및 친환경 상품 출시기념」 행사 후 업무관계자들과 함께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앞줄 좌측 4번째)이 '사내벤처 1호 ㈜셀바이오 법인 설립 및 친환경 상품 출시기념' 행사 후 업무관계자들과 함께 단체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속적인 사업화 추진 노력 끝에 서부발전은 드디어 이날 친환경 자원순환 제품개발을 위한 법인 ㈜셀바이오를 설립하고, 그동안의 연구개발 결과를 토대로 친환경 상품 3종을 출시했다.

이날 출시된 상품은 ▲축산 농가 악취 저감을 위한 친환경 악취저감제 「녹스다운(NOXDOWN)」, ▲실내공기 개선용 천연탈취제 「더:숨(THE SU:M)」, ▲유기농 토양개량 및 작물생장 촉진제 「휴믹스(HUMIX)」 등 3종으로,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휴믹물질’을 국내 최초로 발전소 불용 석탄에서 추출, 휴믹페이스트 제조방법 등 3건의 특허출원을 거쳐 제품화됐다.

휴믹물질은 토양유기물에 의해 긴 세월동안 생성된 천연식물 유래 추출물로서 생리활성 촉진, 생태환경 복원, 암모니아 등 악취제거 효과에 탁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