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갑 출마' 한국당 조성호, 기초의원직 사퇴
'대전 서구갑 출마' 한국당 조성호, 기초의원직 사퇴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1.1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구의원 사직서 제출..."곧바로 예비후보 등록 마칠 것"

자유한국당 조성호 前 대전 서구의원이 14일 총선 출마를 위해 사직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경선채비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조성호 전 서구의원
자유한국당 조성호 전 서구의원

조 전 구의원은 이날 서구의회(의장 김창관)에 사직서를 제출한 뒤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대전시민의 참일꾼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며 "더 큰 발전을 위한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지역을 위해 더 봉사하겠다"고 의원직 사퇴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그동안 현실 정치는 정체돼 있고 지역 민생을 멀리했다"며 "중앙정치에 진출했음에도 당론과 대인 안위의 정당성만 관심이 있고 바닥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서민들을 대변하는 데 번번히 실패했다"고 중앙 정치권의 실태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로 뛰고 주민의 작은 소리도 귀담아 듣는 정치인이 되겠다"며 "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만, 한국당의 공천룰이 아직 정해지지 않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민주당은 선출직 중도사퇴에 따른 감산 비율을 25%로 정했다. 한국당이 야당인 점을 감안하면 비슷한 비율로 확정될 것이란 전망이 고개를 들고 있어 막판 변수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 전 구의원은 이날 오후 서구선관위를 찾아 예비후보를 마치고 경선 레이스에 뛰어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