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세종시 특수성 고려한 정신건강 사업 발굴 필요”
세종시의회 “세종시 특수성 고려한 정신건강 사업 발굴 필요”
  • 이성현 기자
  • 승인 2020.02.14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정신건강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가 특수성을 고려한 정신건강 사업 발굴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세종시의회 정신건강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세종시의회 정신건강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

14일 시의회에 따르면 교육위는 13일 정신건장 지원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세종시에서 사회적응, 불안감 등 각종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성수 시의원이 좌장을 맡고 김홍대 정신건강교육개발원장이 발제자로 나섰으며 이연자 전 홍성내포중 교사, 권근용 세종보건소장, 김현진 세종정신건강복지센터장, 김동호 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장, 박치온 한국장애인기업협회 세종지부장, 전충곤 조치원작은도서관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발언하는 박성수 세종시의원
발언하는 박성수 세종시의원

박성수 의원은 “세종시 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과 평생교육학습관에서 시민과 학생 대상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평생 교육 일환으로 추진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자”며 “토론을 계기로 시민 정신건강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도 더 큰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사)장애인기업협회 회원들과 전문가 및 유관기관 관계자 및 공무원, 시민 등 50여 명이 참석했고 서금택 의장과 상병헌 교육안전위원장이 축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