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구조대-한국해양구조협회 민·관 합동 잠수훈련 가져
태안해경구조대-한국해양구조협회 민·관 합동 잠수훈련 가져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5.2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해경과 민간구조세력 손발 맞춰 해양구조 협력대응에 만전 기해

태안 해양경찰구조대는 한국해양구조협회와의 민·관 수색구조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21일 신진항 전용부두 일원에서 "합동 수색구조 잠수훈련을 갖고, 관할 지형특성에 따른 현장대응 기법과 새로운 수색구조 기술들을 상호공유하고 연마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1일 민·관 합동 잠수 수색구조 훈련에 참석한 태안해경구조대-한국해양구조협회 (출처=태안해양경찰서)
지난 21일 민·관 합동 잠수 수색구조 훈련에 참석한 태안해경구조대-한국해양구조협회 (출처=태안해양경찰서)

특히, 18미터 이상의 잠수를 시작으로 원형 탐색, 수영자 인도 탐색 등 실전과 같은 수중수색 구조훈련을 진행하는 한편, 주의가 요구되는 시신 인양절차와 드론 활용 수색기법 등에 중점을 두고 합동훈련을 이어갔다.

합동훈련을 무사히 마친 오중봉 태안해경구조대장은 “최근 크고 작은 해양사고의 다변성(多變性)으로 인해 국가 구조기관만으로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이 어려워 대부분의 해양 선진국들은 통합된 민간구조세력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크게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양경찰도 실전적인 합동 수색구조훈련 등 민·관 교류협력 체계 강화를 통해 해양사고시 골든타임내 신속한 초동대응을 기약함으로써 해양에서의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언제나 준비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