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복지
충남대병원 ‘국가 폐암 검진 시범사업’ 진행5개월 만에 폐암환자 2명 조기 발견...연말까지 선착순 800명 검진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7.09.12 17:01
  • 댓글 0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는 12일 폐암 검진 시범사업 5개월 만에 폐암환자 2명을 조기 발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월부터 국립암센터 및 충남대병원을 비롯한 전국 9개 기관에서 국가 폐암 검진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남대병원 암센터 전경.

충남대병원 대전지역암센터에 따르면 폐암 검진 시범사업에 참여한 이모(72)씨와 박모(59)씨가 지난달 폐 선암으로 최종 판정받았다. 이씨와 박씨는 모두 30년 이상 매일 담배를 피워왔던 애연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7월 초 충남대병원에서 저선량 흉부 CT를 찍은 결과 오른쪽 폐에 1.2㎝ 크기의 암이 발견됐고, 이후 2차 검사와 조직 검사를 통해 지난달 중순 폐 선암 1기 판정을 받았다. 9월 중 수술 받을 예정이다. 박씨 역시 검진에서 왼쪽 폐에 1.1㎝ 암이 발견됐고, 지난달 29일 폐 선암을 확진 받았다. 오는 14일 정확한 병기(病期)와 전이 여부를 알기 위해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충남대병원은 올해 12월말까지 선착순 800명을 대상으로 폐암 검진을 실시한다. 검진은 폐암 고위험군 대상자(55-74세이면서 30년 이상 흡연)에 대해 상담을 통해 저선량 흉부 CT를 무료로 시행한다. 결과 상담을 위해서는 흡연자의 경우 금연 진료가 필수다. 희망자는 문의전화(042-280-8405) 후 충남대병원 국가건강검진실 또는 가정의학과 금연클리닉을 방문하면 된다.

송연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