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복지
건양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1등급'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8.02.12 16:38
  • 댓글 0

건양대병원(원장 최원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등급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기도가 좁아지면서 공기의 흐름이 나빠지고 폐기능이 저하되는 호흡기질환으로 기침과 가래, 호흡곤란이 주 증상이다.

만성폐쇄성폐질환 진단을 위한 폐기능검사.

이번 평가는 심평원에서 지난 2016년 5월부터 1년 동안 만 40세 이상의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를 진료한 전국 6천 400여 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이다.

주요 평가 지표는 ▲폐기능검사 처방률 ▲지속 방문 환자 비율 ▲흡입 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 비율 등이며, 건양대병원은 3개 항목 모두 전국 평균점수를 상회해 1등급을 받은 것이다.

 건양대병원 호흡기내과 나문준 교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폐 기능이 50% 이상 손실되기 전까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라며 “손상된 폐기능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에 진단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송연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