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ㆍ교육/스포츠
대전교육청,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 '행정처분 취소'교육부의 직무이행 명령에 따라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8.02.13 09:57
  • 댓글 0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13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 331명 전원에 대한 행정처분(경고·주의)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처분이 취소되는 교사들은 2015년 두 차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과 관련해 서명에 참가한 단순가담자이다. 이들은 ‘복무규정’ 위반으로 해당 학교장의 “주의”, “경고”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교육청은 교육부의 직무이행 명령에 따라 이루어진 행정처분이지만, 새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폐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교육부의 시국선언 참여 교사들에 대한 고발취하 의견 제출, 스승의 날 포상 제외자 구제 등 정부 정책기조의 변화와 최근 사법부의 판결 취지 등을 고려해 처분을 취소하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신학기를 맞이하여 처분 취소가 대상 교원들의 사기진작과 교직사회의 화합을 바탕으로 대전교육 발전에 전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아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