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복지
을지대병원 중환자실 확대 운영내과계중환자실 분리...외과계·외상전용 등 3곳으로 늘어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8.04.11 17:17
  • 댓글 0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이 11일 중환자에 대한 분야별 맞춤치료 강화를 위해 확장 이전한 내과계중환자실 개소식을 가졌다.

내과계중환자실 확장 이전 개소식.

지난해부터 대대적인 본관 리모델링을 진행중인 을지대병원은 본관 3층에 내과, 신경과, 소아청소년과 등 내과계 중환자들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내과계중환자실 27병상을 확충했다.

이번 중환자실 공사를 통해 기존의 통합중환자실을 내·외과계로 분리했다. 이로써 중환자실은 내·외과계와 외상 전용 중환자실 등 총 3곳으로 늘었다.

특히 이날 문을 연 내과계중환자실은 전실 및 음압시설이 있는 1인 음압격리실 3병상을 갖췄다. 을지대병원은 중환자실을 확대 재배치하면서 침상 간격도 대폭 넓게 조정하는 등 감염 예방 및 관리를 강화했다.

홍인표 병원장은 “오늘 새롭게 확장 이전한 내과계중환자실 외에도 전 중환자실이 쾌유를 위한 최적의 공간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송연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