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ㆍ교육/스포츠
세종시교육청, 미국서 영어교사 심화연수 실시현지학교 실습과 어학·문화체험을 통해 영어수업 전문성 함양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8.08.13 09:27
  • 댓글 0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은 관내 초·중등 영어교사 12명이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9일까지 4주간 미국 샌디에고주립대학교(SDSU, San Diego State University)에서 영어교사 심화연수 영어능력함양형(1+4+1) 국외연수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연수생들이 국외연수 과정에 참여 중인 장면

이번 영어교사 심화연수는 세종시교육청이 지난해부터 총 6개월 과정으로 구성한 것으로 방학과 학기를 연계한 혁신적인 교육과정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며 교사가 연구주제를 선정하고 수업에 적용하는 현장 연구과정을 접목함으로써 연구자로서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연수에 참여하는 교사들은 지난 겨울방학 중 1개월 동안 국내 집합연수에서 갈고닦은 영어수업 전략과 평가 방안을 올해 상반기 4개월 간 학교현장에 적용하는 연구과정과 수업코칭 등 피드백 연수를 통해 영어과 교수·학습과 평가 역량을 한층 강화했다.

미국 샌디에고주립대학교에서 운영되는 이번 국외과정은 전체 연수과정의 마지막 단계로 ▲주제별 영어의 4기능 통합 교육 활동 ▲영어교육 모형 수업 적용활동 등의 수업 및 평가 역량 강화 수업 ▲영어권 문화 인지와 미국 교육제도 이해를 위한 다양한 자기주도 과제 등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초등과 중등으로 구분하여 2개의 현지 학교에서 실시되는 1주일간의 학교실습에서는 ▲교사의 수업준비 및 실행계획 과정 ▲수업진행 및 활동 ▲수업실습 등 일련의 교수·학습과 평가 실무에 참여하고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세종시교육청은 이와 같은 학교실습을 통해 교사 본인의 수업에 대한 반성적 사고를 함으로써 수업과 평가 전문성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수에 참여 중인 양예지 교사(늘봄초)는 “비슷한 또래의 외국인 학생들과 영어로 의사소통하면서 각 국의 문화를 이해하게 되어 학교에 복귀하면 수업시간에 학생들과 대화할 소재가 많아질 것”이라며, “현지에서 홈스테이를 하면서 현지인들과 함께 가족행사와 활동을 공유하면서 미국의 가족 문화를 가까이 접할 수 있는 점도 좋다”고 말했다.

최교진 교육감은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국가에서 영어교사가 참여하는 한 달간의 연수과정은 진정한 영어수업을 위한 문화이해와 영어능력 함양효과가 있다”며 “연수에 참여한 교원들이 다시 학교에 복귀하여 연수를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영어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