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복지
을지대병원 노사, 11.28% 임금 인상 최종 합의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8.12.05 17:56
  • 댓글 0

을지대학교병원이 2018년 임금총액 대비 11.28%를 인상키로 노조와 최종 합의했다.

을지대병원은 5일 오후 병원 2층 소회의실에서 김하용 병원장, 신문수 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산별현장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을지대학교병원에 따르면 노사는 임단협 최종 교섭을 통해 개인별 연봉과 간호직 임금, 근속수당, 하계휴가비 등 임금 총액 대비 11.28%를 인상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해 8.9% 인상에 이어 올해는 두 자리 수 임금을 인상하게 됐다.

이번 합의안에는 개인별 기본급 인상 이외 간호사 처우개선에 중점을 뒀다. 3교대 근무 간호사 수당 인상, 신규 및 저연차 간호사 연봉 추가 인상 등이 포함됐다.

김하용 원장은 “향후 노사 문제 해결을 위한 선진적인 시스템을 확립하고, 을지 가족이란 이름으로 진정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송연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연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