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병원 노인골절센터 ‘수술 사망률’ 낮췄다
대전성모병원 노인골절센터 ‘수술 사망률’ 낮췄다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9.01.0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환자 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률 3.1%...“최저 수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이 노인성 골절 수술 후 1개월 내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9일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개소한 노인골절센터(소장 김원유)가 3년간 노인성 골절로 수술을 받은 65세 이상 환자 7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입원한 날로부터 수술까지 평균 2일이 소요되는 등 신속한 수술이 이뤄졌다. 특히 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3.1%를 기록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전경.

이는 2016년 유명 해외 논문(Geriatric Orthopaedic Surgery & Rehabilitation)에서 발표한 ‘65세 이상 고관절 골절 환자의 30일 이내 사망률 7.5%’, 지난해 발표된 해외 논문(Injury) ‘30일 이내 사망률 6%’와 비교해 현저히 낮은 수치다.

노인성 골절은 심장 및 호흡기 질환이 동반된 중증 환자가 많아 수술 전후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골절 후 24-48시간 이내에 수술해야 환자의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신속성과 숙련된 의료 기술이 요구되는 질환이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은 지난 2015년 대전지역 최초로 노인골절센터를 개소, 65세 이상 골절 환자의 경우 수술 전 검사 및 타과와의 협진을 최우선적으로 진행해 조기에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패스트 트랙(fast track) 시스템을 마련했다.

김원유 노인골절센터 소장은 “정형외과, 심장내과, 호흡기내과, 소화기내과, 마취과, 응급의학과, 재활의학과 등 7개과 의료진이 연계해 신속한 치료를 시행한 것이 ‘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률’을 세계 최저 수준으로 낮추는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