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장암 열병합발전소 ‘주민반대 의견서 산자부 제출’
부여군, 장암 열병합발전소 ‘주민반대 의견서 산자부 제출’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03.2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19일 장암면 장하리 일대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열병합발전소 전기사업 허가신청에 대한 주민 반대의견서를 첨부해 산업통상자원부에 군의 공식입장을 전달하였다.

장암면 주민 열병합발전소 반대집회 장면
장암면 주민 열병합발전소 반대집회 장면

지난해 말 사업시행자는 장암지구 바이오매스 지역에너지 사업을 골자로하여 장암면 장하리 일대에 9.9㎿의 발전소 건립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전기사업 허가를 신청하였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주민수용성 의사를 군에 의뢰해 군에서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대상사업 계획서의 열‧공람을 통해 의견수렴을 한 결과 약2100여명의 반대 서명부를 제출받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였다.

그 동안 지역주민들은 사업수용성 의견조사 시작과 함께 장암면 5개 마을 중심으로 반대위원회를 구성하고, 부여군 주요지역에 100여개의 현수막 게시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반대의견을 표명하여 왔다.

또한 지난 5일 장암면 주민 300여명은 장암면 북고리에서 출발, 차량 100여대를 사용하여 부여군청까지 약 20km 정도를 이동하였으며, 부여군청 앞에서 약 1시간 가량 반대집회를 통해 장암바이오매스 전기사업 허가에 대한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였다.

한편 부여군의회는 지난 12일 군의회 전체의원 명의로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유발, 친환경농산물 피해우려 등을 이유로 장암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소 건립허가를 반대하는 결의문을 채택하여 발표하면서 정부에 사업신청 불허를 촉구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