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로봇 휘플수술' 성공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로봇 휘플수술' 성공
  • 송연순 기자
  • 승인 2019.04.1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남성 담도암 환자 수술 후 순조롭게 회복돼 퇴원
최인석 교수, 외과 수술의 꽃 ‘휘플수술’도 이제 로봇으로"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외과 최인석 교수(로봇수술센터장)가 중부권 최초로 담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로봇 휘플수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담도암은 간에서 분비된 쓸개즙이 장으로 흘러내려가는 통로인 담도에 생기는 암으로, 진단과 치료가 어려워 사망률이 높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건양대병원 외과 최인석 교수가 로봇 휘플수술 집도를 위해 환자의 병변부에 로봇 팔을 도킹(결합)하는 모습.
건양대병원 외과 최인석 교수가 로봇 휘플수술 집도를 위해 환자의 병변부에 로봇 팔을 도킹(결합)하는 모습.

건양대병원에 입원했던 50대 남성 담도암 환자는 로봇 휘플수술 후 순조롭게 회복돼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휘플수술(Whipple operation·췌십이지장 절제술)은 담도암, 췌장두부암, 팽대부암, 십이지장암 등 팽대부 주위에서 발생하는 종양에 주로 적용되는 수술이다.

장의 일부, 담낭, 담도, 십이지장, 췌장두부 및 소장 일부분을 절제하고 남은 췌장과 담도, 위장에 소장을 문합하는 외과 수술 중 가장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수술로 ‘외과 수술의 꽃’이라고 불린다.

휘플수술은 개복수술로도 쉽지 않은 고난도의 수술이지만 최근 복강경 또는 로봇을 이용한 미세침습수술의 적용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특히 로봇수술의 경우 복강경 수술과 비교하여 췌장 및 담도와 소장과의 문합에 용이한 장점이 있어 문합부와 관련된 합병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인석 교수는 “휘플수술은 광범위한 절제로 인해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고 장기별 정밀한 접합 술을 요하는 고난도 수술”이라며 “수술의 성공률과 안정성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돼야 하는 만큼 로봇수술을 선택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