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2019 이중언어 말하기 본선 대회'
충남교육청, '2019 이중언어 말하기 본선 대회'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9.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 학생의 이중언어 재능 빛났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도내 시·군 학생 대표로 초등 36명, 중등 27명 총 63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중언어 말하기 충남 본선 대회를 개최했다.

이중언어말하기 충남 본선대회 개최 모습
이중언어말하기 충남 본선대회 개최 모습

이번 대회에서 각 시·군 대회를 거친 학생들은 자신의 꿈, 학교생활 등 다양한 이야기를 한국어와 부모 나라 언어인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등 총 10개국의 언어로 각각 발표하는 기회를 얻었다.

또한, 첫날 초등 대회에서는 천안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결혼이주여성으로 구성된 다울림 난타공연과 태국 음식, 베트남 의상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함께 이루어져 그 의미를 더했다.

충남교육청 국제교육팀 김연화 장학관은 “세계화가 갈수록 진행되는 상황에서 다문화가정 학생의 이중언어 재능은 우리 사회의 미래역량 중 하나”라며 “우리나라와 부모 나라를 위해 자신이 가진 역량을 꽃피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입상한 학생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둔 3명은 충남 대표로 11월에 있을 제7회 전국 이중언어 말하기 대회에서 본인의 기량을 마음껏 뽐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